바카라필살기

北신문고분고분하지 않으면제바카라필살기 겁먹고 양보하면망해

김동현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미국 등 서방이 말을 안 듣는 나라들을바카라필살기 제재로 굴복시키려고 한다며 양보하지 않고 강하게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제국주의자들의 제재는 만능의 무기가 아니다’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제국주의자들의 제재에 겁을 먹고 양보하면 망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력은 저들에게 고분고분하지 않은 나라들에 제재를바카라필살기 들이대며 압력을 가하고 있다”면서 “한걸음의 양보는 열걸음, 백걸음의 양보를 가져오고 종당에는 망하게 된다”고 역설했다.

바카라필살기

그러면서 그 사례로 이라크와 리비아를 언급, “제국주의자들의 위협과 공갈, 제재압박이 두려워 동요하면서 물러서다가는 국권을 유린당하게 되며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것과 같은 자멸의 길을 걷게 된다”고 경고했다.

이라크의 지도자 사담 후세인은 유엔의 무기 사찰을 수용했음에도 미국의 침공 이후바카라필살기권력을 뺏기고 사형됐으며,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는 핵무기를 폐기하고 몇 년 되지 않아 반정부 시위로 권좌에서 물러난 뒤 은신 도중 사살됐다.

신문은 “제국주의자들이 제재를 가하는 것은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의 경제를 혼란시키고 민심을 불안케 하여 정권교체를 실현하고 저들에게 예속시키자는데 그 목적이 있다”며 “자주권과 민족의 존엄은 그 누가 가져다주거나 지켜주지 않는다. 오직 제국주의자들과의 투쟁을 통해서만 지켜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란과 러시아 등 미국의 제재에도 자국 정책을 유지하는 국가들을 거론하면서바카라필살기 “현실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제재는 만능의 무기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간 제재 문제를 다룬 노동신문 기사는 북한 입장보다는 외국 동향 보도에 초점을 맞췄는데 이날 기사는 제목부터 제재를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국제관계발전에 엄중한 해를 주는 행위’ 제목의 기사에서도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력의 제재는 다른 나라들에 대한 내정간섭으로부터 시작되고 그 나라들에 대한 정권교체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

*